환갑 맞은 한국라면…연간 수출액 10억달러 시대 열리나

K-콘텐츠 확산에 한국 라면 '인기'…수출액 증가세
'60세' 삼양라면 리뉴얼…삼양식품그룹은 그룹명 변경

글로벌리언 승인 2023.09.15 09:13 의견 0

X
대형마트에 진열된 라면 [연합뉴스 자료 사진]

15일은 한국 인스턴트 라면이 탄생한 지 60년이 되는 날이다.

라면은 국내에서는 당초 허기를 달래기 위한 식사 대용품으로 만들어졌으나, 이제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인기 있는 품목이 됐다.

◇ 60세 한국 라면, 식사 대용품에서 수출 대표 품목으로

15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지난 1963년 9월 15일 첫 출시된 한국 라면은 삼양라면이다.

삼양식품 창업자인 전중윤 명예회장은 6·25전쟁 이후인 1961년 남대문 시장에서 사람들이 꿀꿀이죽을 먹으려고 줄을 선 장면을 보고 라면 개발을 결심했다고 전해진다.

전 명예회장은 1963년 일본 묘조식품에서 기술을 배웠고, 라면 기계를 국내로 들여와 그해 9월 15일 라면을 출시했다.

출시 초기 라면은 국내에서 생소한 음식이었지만, 1966년 시작된 정부의 혼분식 장려 정책에 따라 차츰 일상에 자리 잡았다.

X
삼양라면 광고 (서울=연합뉴스) 조보희 기자 = 1963년 9월 15일 탄생한 '삼양라면'의 신문광고. 1963.10.4 [삼양식품제공]

1980년대에는 경제 성장에 따라 시장이 커졌고, 1986년 서울아시안게임과 1988년 서울올림픽이 연이어 열리며 라면업계는 이른바 '황금기'를 맞았다.

2000년 이후에는 라면업체뿐 아니라 유통업체도 자체브랜드(PB) 제품을 선보이며 라면 종류는 더 다양해졌다.

최근에는 영화, 드라마, K팝 등 한류 영향으로 인해 한국 라면이 세계 각국에 알려졌고, 이에 따라 해외 수요가 급증했다.

X
신라면 광고모델 손흥민 (서울=연합뉴스) 조보희 기자 = 신라면 모델 손흥민. 2022.9 [농심 제공]

이에 라면 수출액은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8년 연속 증가했고, 올해는 1∼7월 집계된 수출액이 5억2천만달러로 동기간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연간 수출액은 지난해 7억7천만달러였고, 올해 10억달러를 넘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 삼양라운드스퀘어, 과학·문화 융합으로 도약 선언

삼양식품은 삼양라면 출시 60년을 맞아 이달 제품을 리뉴얼했다.

고유의 '햄 맛'은 유지하고, 육수와 채수 맛을 강화했다.

면 형태는 원형에서 지난 1963년 출시된 삼양라면과 같은 사각면으로 다시 바꿨고, 쫄깃한 식감을 강화하기 위해 감자 전분을 추가했다.

X
기조연설하는 김정수 삼양라운드스퀘어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김정수 삼양라운드스퀘어 부회장이 14일 서울 종로구 익선동 누디트 익선에서 열린 삼양라운드스퀘어 삼양라면 60주년 비전선포식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3.9.14

또 삼양식품그룹은 그룹명을 '삼양라운드스퀘어'로 바꾸고 과학기술에 문화예술을 융합해 더 좋은 제품을 만들겠다는 비전을 공개했다.

사업 부문별 전략으로는 ▲ 맞춤형 식품 개발 ▲ 식물성 단백질 사업 확대 ▲ 식문화 콘텐츠 플랫폼·글로벌 커머스 구축 ▲ 탄소 저감 사업 역량 집중 등 4가지를 제시했다.

김정수 삼양라운드스퀘어 부회장은 전날 열린 '삼양라면 출시 60년 기념 비전선포식'에서 "더 맛있고 즐겁고 건강한 음식을 원하는 시대 요구에 따라 식품 사업에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 변화를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글로벌리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